Jazz Story

재즈 스토리 소개

즈 스토리는 1991년 마포에서 처음 문을 열었습니다. 1994년 삼청동으로 장소를 옮긴 후 2008년에 현재까지 운영되고 있는 대학로로 장소를 다시 한번 옮기며 이 곳, 대학로에서 라이브 뮤직 카페 재즈 스토리를 운영 중입니다.

주인들의 오랜 시간의 꿈으로 가득 차 있는 재즈 스토리는 음악, 문화 그리고 행복을 위한 공간입니다. 음악이 흐르고 단골들의 대화 이야기들이 흩날리고 있는 이 곳은 바람과 같은 카페입니다.

일반적인 카페와 펍으로 만연한 세상에서 진정한 독특함을 갖고 문을 연 재즈 스토리는 이 곳만의 고전적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. 높게 평가 받고 있는 하우스 밴드가 연주하는 라이브 음악은 매일 밤 8시 30분에 시작합니다. (일요일은 8시 시작)

맛있게 유혹하는 음식과 음료가 있는 이 곳에서 저녁을 즐겨 보세요. 기묘한 물건들과 수 많은 레코드 판들 그리고 기분 좋은 음악의 진동으로 가득 찬, 불빛이 어둑한 분위기의 공간에서 자신을 버리고 분위기에 흠뻑 취해 보세요.

발췌 SeoulStyle.com
"이 기발한 장소에 진심으로 감사하며, 촛불이 밝혀있고 그 촛불에서 촛농이 떨어져 무더기를 만들어도 이것마저 장식의 일부처럼 보이는 이 곳에 꼭 한번 가보기를 추천한다. 사실 이 곳의 음악은 재즈라기 보다는 경음악에 가깝다. 예를 들어 제웰, 비틀즈 혹은 마빈 게이의 음악을 들을 수 있다. 하우스 밴드의 부드러운 목소리, 어쿠스틱 기타 연주 그리고 아름다운 선율의 피아노 연주를 들으면 당신은 열광할 수밖에 없다. 매우 비트족 느낌의 장소임을 알 수 있다. 심지어 염소수염을 가지고 있는 주인마저도 그렇게 보인다. 재즈 스토리는 매우 유명한 곳이지만 그 곳을 방문하게 되면 새로운 보석 같은 장소를 찾은 기분이 들 것이다."

경향월드넷

청와대에서 가장 가까운 라이브카페. 5백m밖에 안떨어진 코닿을 거리다. 긴머리. 가녀린 몸매. 우수에 가득차 보이는 큰 눈동자. 이목구비가 뚜렷한 중년의 미인 임애균사장(42)이 운영하는 재즈스토리다. 도심 한복판에 위치해 있지만 기절할 정도로 분위기가 색다르다.

읽으세요

경향월드넷

청와대에서 가장 가까운 라이브카페 재즈스토리에 가면 환상의 6인조 보컬그룹을 만날 수 있다. 실력이 쟁쟁하다. 하지만 보컬의 이름이 없다. 간판없는 카페에 이름없는 보컬이다. 그런건 상관없다. 간판은 없어도 분위기 좋은 카페라는 것을 손님들이 더 잘안다. 이름은 없더라도 실력이 뛰어난 언더보컬그룹이라는 것을 알만한 사람들은 다 알고 있다. 껍데기는 없어도 알맹이는 꽉찬 그카페에 그 보컬로 장안에 입소문이 자자하다.

읽으세요

코리아 타임스

째즈 스토리는 항상 여덟시 반이다. 그것이 바로 여러분이 원하는 바로 그것이다.촛농이 떨어지는 초 사이로 건초를 긁어모 으는 포크가 삐죽 튀어나와 있고, 천장에는 자전거가 거꾸로 매달려있고, 벽시계에 있는 시계바늘은 움직일 줄을 몰라 이 카페는영원히 여덟시 반이다.

읽으세요